부산 KCC VS 원주 DB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부산 KCC VS 원주 DB
댓글 0 조회   317

작성자 : 맨투맨
게시글 보기
부산 KCC
휴식기 이전 막바지에 체력적인 부담으로 인해 비교적 고전했다. 하지만 휴식기 이후 최준용 - 알리제가 여유롭게 나설 수 있기 때문에 체력적인 부담은 덜어낼 수 있다. 다만 최준용과 선수들과의 케미 관계나 시너지에 있어선 아직 확실한 구심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특히 알리제는 출전거부를 할 정도로 자신만을 생각하는 스타일이다. 이승현이 골 밑에서 제 몫을 해내며 주도권을 가져갈 수 있다면 리드할 수 있는 부분이 있겠지만 시즌 내내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피지컬 싸움에서는 쉽게 밀리지 않더라도 자리를 잡는 속도나 턴오버 같은 실수가 자주 나오고 있기 때문에 리드를 하기 어렵다. 더욱이 접전 상황에서 상대에게 변수를 내주기 때문에 확실한 주도권을 잡기 어렵다. 원주 DB를 상대로도 이승현 등이 골 밑에서 활약해줄 수 있다면 다른 변수를 만들 수 있겠지만 이것이 되지 않고 있으니 포스트에서부터 밀리며 외곽 싸움밖에 할 수 없다. 이번 경기에서도 체력적인 회복과 함께 경기 초반부터 골 밑 주도권을 잡기 위한 싸움을 할 것으로 보이는데 알리제가 자신의 피지컬만을 믿고 홀로 활동하려 한다면 후반으로 갈수록 상대에게 말릴 가능성이 크다.

- 원주 DB
매직넘버가 줄어들고 있다. 휴식기 직전 로테이션을 돌리며 위디에게 자신감을 심어줌과 동시에 전반기 내내 많은 시간을 출전하며 체력적으로 고전했던 로슨의 출전 시간을 조절해줬다. 여기에 알바노 - 박인웅 - 강상재가 공/수 밸런스를 맞춰주고 있기 때문에 주도권을 쉽게 잃지 않는다. 무엇보다 포스트 주도권을 잡을 수 있는 이유는 공격 대비 수비에서 기복을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김종규가 넓은 수비 범위를 보여주며 상대 백코트 라인부터 골 밑까지 커버해주고 있기 때문에 세컨 선수들이 공격을 나가기에 용이하다. 또한 위디가 외인 맞대결에서도 밀리지 않는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어 이에 대한 시너지도 기대할 수 있다. 상대 포스트 라인업만 봤을 땐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지만 올 시즌 맞대결들에선 국내 매치업에서 쉽게 밀리지 않았고 상대적으로 열세였던 경기는 외인 맞대결에서 고전했던 경우였다. 그렇기 때문에 더욱 다양해진 로테이션과 함께 내/외곽 밸런스를 바탕으로 리드하며 매직넘버를 줄여갈 것으로 보인다.

- 결론
원주 DB 입장에선 외인 맞대결만 쉽게 밀리지 않는다면 비교적 여유롭게 리드할 수 있는 매치업이다. 부산 KCC 입장에선 최준용이 복귀한다 하더라도 김종규를 상대로 고전해왔고 출전 시간도 길게 가져가기 어려울 것이다. 알리제가 팀원과의 케미를 맞추며 눈에 띄는 활약을 한다면 변수를 노려볼 수 있겠지만 원주 DB가 집중견제를 하기 시작한다면 많은 기복을 보이고 있는 부산 KCC의 외곽과 함께 흔들릴 것으로 보인다. 오버와 함께 원주 DB의 승과 핸승을 추천한다.
맨투맨님의 최신 글
스포츠분석
제목